코란도C 이전 코란도와는 다른 차량
자동차


쌍용자동차의 대표적이 주력차종 바로 '코란도' 프레임 바디차량 이라서 튼튼하고 강성이 좋은편입니다. 그래서 오프로드나 많은 짐을 실어야 하는 차량에 적합합니다.하지만 그만큼 무게가 많이 나가기 때문에 연비나 초반가속면에서 조금 더딜수 있습니다. '뉴 코란도' 모델은 2인승 밴 모델로 판매량 1위를 달성한적도 있고 쌍용의 효자차라고 할수있습니다.

▲코란도2세대 뉴코란도

지금도 도로에서 많이 볼수있는 차량입니다. 외관부터 먼가 튼튼하게 생겼네요~바로 이 모델의 후속모델인 '코란도C' 모델에서는 큰 변화가 생기게 되었습니다. 뉴코란도 차량을 포함한 거의 대부분의 쌍용차량들은 후륜 구동 방식에 프레임바디 차량이었습니다. 하지만 후속 모델 3세대 코란도 '코란도C' 차량은 모노코크 바디에 전륜구동 차량으로 너무나 큰 변화가 생겼습니다. 이름 말고는 전세대 코란도와 연관성이 전혀 없습니다;;

모노코크 바디의 장점도 당연 너무나 많은 장점이 있습니다. 비교적 무게가 가벼워서 연비나 출력면에서 유리한 부분이 있고 생산단가도 저렴해지기 때문에 원가절감 효과도 있습니다. 이렇듯 많은 장점이 있고 현재 자동차시장에서 모노코크 바디가 프레임 바디보다 조금더 현대적인 차량 구조입니다. 하지만 쌍용자동차 이미지 자체가 투박하면서 힘좋고 튼튼한차량 프레임바디의 튼튼한 차량 이라는 느낌이 강한 회사인대..주력차종인 코란도 후속 모델에서 쌍용의 고유의 이미지를 모두 벗어던져 버렸습니다. 한편으로는 자동차 시장흐름을 따라가는 긍정적인 방향으로 다가올수도 있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쌍용자동차에서 주력무기처럼 내세울 만했던 '프레임바디 차량' 이라는 무기를 버려버렸다라고 부정적으로 생각할수도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프레임바디 차량으로 밀고 나가는것이 조금더 경쟁력이 있지 않을까 합니다.

3세대 코란도 '코란도C'

코란도C 의 외관은 세련되게 잘 나왔습니다. 이탈리아 디자이너 '조르제토 쥬지아로'가 디자인하였습니다. 뒷라인이 날렵하게 잘 디자인 된것 같습니다. 현재 출시되고 있는 '뉴 코란도C' 의 판매량은 많이 부진합니다. 쌍용자동차의 주력 모델도 이제는 코란도가 아닌 '티볼리'로 갈아탄지 오래입니다. 쌍용에서 대책을 재대로 세우지 않는다면 코란도가 단종될수도 있다는 생각마저 듭니다. 이상 포스팅 마치겠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